판교·분당 주민들 모두 뿔났다!

날치기 자연장, 판교공동묘지 건설 반대 주민 궐기대회 열려

조덕원 | 기사입력 2009/02/08 [12:52]

판교·분당 주민들 모두 뿔났다!

날치기 자연장, 판교공동묘지 건설 반대 주민 궐기대회 열려

조덕원 | 입력 : 2009/02/08 [12:52]
판교입주예정자연합회가 판교자연장 공동묘지가 “당초 지하 납골시설 지상공원에서 납골함을 나무아래 묻는 지상 수목장으로 변경된 것은 자연장을 빙자한 공동묘지”라며 건설중지를 촉구했다.
 
판교입주예정자연합회 공동묘지 반대 준비위원회(회장 유병수)소속 주민 3백여명은 지난 7일 오후 판교 자연장 건설현장에서 ‘판교공동묘지 반대’ 주민궐기대회를 가졌다.
 
▲ 판교입주예정자연합회 공동묘지 반대 준비위원회 소속 주민들이 자연장을 빙자한 공동묘지'라며 건설을 즉각 중지를 요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성남투데이

이날 주민궐기대회에서 공동묘지 반대 준비위원회 유병수 회장은 “당초 지하납골시설, 지상공원에서 납골함을 나무아래 뭍는 지상 수목장으로 변경된 것은 자연장을 빙자한 공동묘지다”라며 즉각적인 건설 중지를 촉구했다.

유 회장은 “성남시민과 제 정치단체까지 모두 자연장을 반대하고 갈현동에 정부가 장려하는 모든시설을 완비하여 수요에 충분함에도 불구하고 수목장 나무를 심고 공사를 강행하고 있는 국토부와 주택공사의  부당함을  만천하에 외치고 공사를 중단을 시키기 위해 집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어 산운마을 신명식 회장은 “낙생고와 인접한 바로 맞은편에 공동묘지가 생기면 학생들에게 좋지 않는 영향을 미친다”며 “낙생고 학부모들과도 연계해서 공동묘지 건설을 반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집회 참석자들은 결의문을 통해 “판교 분양이 2006년 8월에 있었는데 같은해,  4월 경기도가 메모리얼파크 건립사업 포기서를 건교부에 제출한 것이 언론에 보도되어 납골당과 관련된 사항은 포기된 사업으로 알고 아파트 분양을 받았다”며 억울함을 호소한 뒤 “행정편위주의를 앞세운 자연장(공동묘지)건설을 즉각 중지하라"고 촉구했다.
 
▲ 공동묘지 반대 준비위원회 유병수 회장이 규탄 발언을 하고 있다.     © 성남투데이

또한 주민들은 “성남에 추가적인 납골시설은 불필요한 예산과 행정력 낭비라고 주장하며, 국토해양부의 ‘지속가능한신도시계획기준’에 의해 추진하는 납골시설은 ‘인접지에 이용 가능한 통합처리시설이 있으면 예외’라는 규정에 의해 판교와 같은 신도시임에도 불구하고 광교 신도시에는 납골시설이 없다”며 “국토해양부는 광교신도시와 똑같은 기준을 적용하라”고 요구했다.
 
이날 집회에 참석한 민주당 이재명 부대변인은 “5만기에서 3천기의 귀족묘로 바뀐 지금의 공동묘지는 즉각 철회되어야 하며 분당 수내동의 공동묘지 용도변경 사례를 언급하며 입주후 주민들의 반대에 부딪혀 공동묘지 건설이 불가능할 것이 뻔한데 500억원에 가까운 예산만 낭비하는 밀어붙이기 행정이다”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성남시의회 이형만, 홍석환 의원도 성남시의회 차원의 반대의지를 표명하였으며, (사)성남시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연합회(회장 김병규), 분당주상복합부녀회(채연심회장)도 주택가 인근의 공동묘지 건설을 반대해 나가겠다고 선언했다.
 
한편, 판교입주예정자연합회 공동묘지 반대 준비위원회는 국토해양부와 주택공사에 주민공청회 개최를 요구하는 민원을 제기하고 공사중지가처분 소송 등 법적 행정적 소송도 불사할 방침이어서 향후 주공측의 대응이 주목되고 있다. 

▲ 판교 수목 자연장 건립공사 현장....     © 성남투데이

 
판교 자연장 관련기사목록
전지현, 과거-현재 일생 비교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