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재섭, 4대강·원전 등 민감한 환경문제 ‘모르쇠’

성남환경운동연합 환경정책 공개질의서 발송…강 후보, “바쁘다”는 이유로 답변 회피
손학규 후보, “4대강사업 사업 축소·원점에서 재검토…원전은 국민 신뢰회복이 우선”

특별취재팀 | 기사입력 2011/04/22 [16:26]

강재섭, 4대강·원전 등 민감한 환경문제 ‘모르쇠’

성남환경운동연합 환경정책 공개질의서 발송…강 후보, “바쁘다”는 이유로 답변 회피
손학규 후보, “4대강사업 사업 축소·원점에서 재검토…원전은 국민 신뢰회복이 우선”

특별취재팀 | 입력 : 2011/04/22 [16:26]
4·27 분당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열기가 점차 뜨거워지고 있는 가운데 성남환경운동연합이 각 후보 진영에 환경이슈와 관련된 현안문제 및 정책질의서를 발송했지만, 민주당 손학규 후보와 달리 한나라당 강재섭 후보가 “바쁘다”는 이류로 답변을 회피해 물의를 빚고 있다. 

▲ 21일 아름방송 스튜디오에서 열린 4·27 분당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선거방송 토론회에 참석한 한나라당 강재섭 후보와 민주당 손학규 후보가 토론을 벌이고 있다.     © 성남투데이

성남환경운동연합(대표 주혜 스님)은 4·27 분당을 국회의원 보궐선거를 앞두고 한나라당 강재섭 후보와 민주당 손학규 후보에게 4대강사업과 원전문제 등 논란이 되고 있는 환경이슈와 정책들에 대해 공개질의서를 발송했다.

그러나 성남환경운동연합의 공개질의서에 대해 민주당 손학규 후보만 답변을 보내왔고, 한나라당 강재섭 후보는 시한이 촉박하다는 이유를 들어 답변을 사실상 거부했다.

성남환경운동연합은 지난 20일  ▲22조라는 막대한 예산이 투여되는 ‘4대강 사업’ ▲최근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태와 관련한 국내 ‘원전사업추진’ ▲분당 등 수도권 지역주민들에게 부과되는 ‘물이용 부담금’에 대한 후보들의 입장이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밝혀달라는 공개질의서를 발송했으며, 22일 오전 12시까지 답변해 줄 것을 요구했다.

지역 국회의원을 선출하는 이번 분당을 보궐선거에서 환경관련 시민단체가 공개질의서를 보낸 것은 후보자들의 환경정책에 대한 관심과 진정성을 알아보고 더 나아가 환경의 중요성을 각인시켜 쾌적한 성남분당의 도시환경을 만들고자 추진한 것이다.

그러나 한나라당 강재섭 후보 측은 ‘단지 시한이 촉박하다’는 이유를 들어 답변하지 않았다고 성남환경운동연합은 밝혔다.

강 후보가 시한이 촉박하다는 이유로 답변을 거부한 가운데, 민주당 손학규 후보는 성남환경운동연합의 공개질의서에 대한 답변을 보내와 4대강 사업은 사업의 축소 또는 원점에서 재검토가 되어야 하고, 원전문제는 안전진단 및 주변지역의 환경영향평가 실시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손 후보는 4대강 사업의 경우 심각한 환경파괴와 함께 막대한 예산낭비를 초래하므로 일방적 추진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특히 16개의 대형 댐건설과 5.7억 입방미터의 대규모 준설사업은 사업중지 또는 사업축소가 필요하며 현재 수립된 정부의 하천정비계획은 원점에서 전체적으로 재검토되어야 한다고 답했다.

또한 원전사업추진에 대해서는 원전에 대한 국민의 신뢰회복이 우선이라는 대답과 함께 원전에 대한 안전점검실시 및 추가건설에 대한 전면 재검증과 원전 및 방사능 유출에 관한 대책이 병행되어야 한다고 했다.

손 후보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태 이후 방사능비 우려가 나오자 ‘유언비어 처벌’ 운운하더니 학교와 방송에서는 ‘비 맞지 말라’며 주의를 당부하는 웃지 못 할 상황도 만들어지고 있다”고 꼬집으며 “가동 중인 21기 원전에 대해 민간단체가 참여하는 원전 안전진단 및 주변지역 원자력 환경영향평가 실시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물이용 부담금에 대해 손 후보는 제도가 본래의 취지와는 달리 운영되어, 물이용 부담금이 세금(준조세)성격의 기금으로 관리되는 것은 부당하므로 근본적 개선 대책이 필요하다는 것과 이를 위해 국회와 지방의회의 기금 감시권한이 강화 또는 부여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성남환경운동연합 관계자는 “강재섭 후보 측에 FAX로 우선 질의서를 발송했지만 받지 못했다고 하여 직접 후보선거사무소까지 찾아가 질의서를 전달했지만, 답변이 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한 “강 후보 측 관계자에게 재차 답변서를 보내올 수 있느냐고 확인했지만, 시일이 촉박해서 답변을 보낼 수 있을지는 확답은 못하겠다는 답을 들었다”며 “강 후보에게 곤란한 질문이 있다면 그런 점은 감안해 답변해도 된다고 설명했음에도 불구하고 답변이 오지 않아 아쉽다”고 말했다.
 
전지현, 과거-현재 일생 비교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