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7 분당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손학규 후보 ‘당선’

범야권단일후보 민주당 손학규 후보 51.0% vs 한나라당 강재섭 후보 48.3%…약 3%(2천188표)차이로 승리해

특별취재팀 | 기사입력 2011/04/27 [20:31]

4·27 분당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손학규 후보 ‘당선’

범야권단일후보 민주당 손학규 후보 51.0% vs 한나라당 강재섭 후보 48.3%…약 3%(2천188표)차이로 승리해

특별취재팀 | 입력 : 2011/04/27 [20:31]
<제2신> 4월27일 실시된 분당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범야권단일후보인 민주당의 손학규 후보가 51%의 득표율을 보이면서 48.31%를 득표한 한나라당 강재섭 후보를 약3% 차이로 누르고 당선됐다.
 
▲ 4월27일 실시된 분당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범야권단일후보인 민주당의 손학규 후보가 51%의 득표율을 보이면서 48.31%를 득표한 한나라당 강재섭 후보를 약3% 차이로 누르고 당선됐다.     © 성남투데이

이 같은 손 후보의 당선은 YTN 출구조사 결과보다는 다소 격차가 좁혀졌지만, 분당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투표종료 마감시한을 앞두고 30~40대 젊은 유권자 층의 적극적인 투표참여로 최종 투표결과가 49.1%라는 경이적인 기록을 보이면서 예상됐다.

민주당 손학규 후보는 개표 초반부터 YTN 출구조사 결과를 반영하듯이 한나라당 강재섭 후보와의 격차를 벌이면서 계속해서 앞서 나갔다.

밤 10시 40분 개표 율이 40.5%를 기록한 가운데 손 후보는 53.9%를 강 후보는 45.3%를 기록하면서 손 후보가 2천856표 차이로 앞서 나갔으며, 밤 11시께 개표율이 46.6%를 기록한 가운데서도 손 후보는 52.7%를 강 후보는 46.5%를 기록하면서 손 후보가 2천346표 차이로 앞서 나갔다.
 
▲ 4.27 분당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개표종사원들이 투표함을 열어 투표용지를 확인하고 있다.      ©성남투데이

밤 11시 15분 개표율이 60.9%를 기록한 가운데 손 후보는 51.9%를 강 후보는 47.4%를 기록하면서 강 후보는 계속해서 손 후보와의 표차이를 좁혀 나갔다.

개표가 진행되면 될 수록 강 후보는 당초 벌어진 표차이를 조금씩 회복하면서 손 후보를 따라 잡아 경남 김해 선거구처럼 한순간에 뒤집어 지는 것이 아니냐는 조심스런 관측도 나오면서 한 때 긴장감이 나돌기도 했다.

그러나 밤 11시 30분께 최종 개표가 마무리 되면서 민주당 손학규 후보는 51.0%를 득표해 48.3%를 얻는데 그친 한나라당 강재섭 후보를 약 3%(2천188표) 차이로 따돌리면서 분당에서의 기적적인 승리를 거머줬다.
 
▲ 분당구 정자동 주택전시관에서 4.27 분당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개표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성남투데이

이로써 이번 4·27 재보궐선거 최대 승부처로 여겨졌던 분당을에서 민주당 손학규 후보가 승리함에 따라 손 후보는 원내에 다시 진출함과 동시에 당 대표로서 뿐만 아니라 차기 대권주자로서 저조한 지지율을 딛고 유력한 대권후보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다지는 성과를 챙길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한나라당 텃밭’으로 불렸던 분당지역 국회의원 선거에서 사상 처음으로 민주당 후보에게 자리를 내준 한나라당 강재섭 후보는 패배의 결과에 따른 개인적인 정치 생명과 당내 입지가 위태로워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집권여당인 한나라당 내부의 위기감도 고조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다음 달 2일 원내대표 경선 및 안상수 대표 등 당 지도부의 교체와 함께 이명박 대통령의 권력말기 전면적인 개각 등 집권여당 내부의 후폭풍도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  4.27 분당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개표종사원들이 손학규 후보의 투표용지를 수작업으로 분류하면서 무효표 확인작업을 하고 있다.     ©성남투데이
 
한편, 민주당 차영 대변인은 4·27 재보궐선거 결과 브리핑을 통해 “서민경제에 절망을 체감하면서 국민 여러분의 변화에 대한 소망을 보았다”며 “절망을 무시하며 희망을 선택한 여러분을 보면서 힘을 얻게 되었고 희망의 끈을 놓지 않는 국민의 뜻을 담을 수 있는 그릇이 되도록 민주당이 먼저 변화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국민들이 대한민국을 꼭 껴안아 주셔서 엄마 품에 안긴 것 처럼 행복하고 눈물이 난다”며 “민주당이 잘해서 선택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잘 알기에 기뻐하기 보단 앞일을 준비해야 하는 중요한 시기라 생각하고 정권교체 대안정당의 모든 꿈을 이루기 위해서 환골탈태해서 대한민국의 희망이 되겠다”고 밝혔다.
 
▲ 4.27 분당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당선자 손학규 민주당 대표.     ©성남투데이


<제2신> YTN 출구조사, 민주당 손학규 후보 54.2%로 ‘압승’ 
한나라당 강재섭 후보 44.5%로 크게 뒤져…민주당 ‘환호와 박수’ vs 한나라당 ‘탄식과 한숨’

 
4월27일 실시된 분당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최종 투표결과가 49.1%라는 경이적인 기록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YTN 출구조사 결과 민주당 손학규 후보가 54.2%로 한나라당 강재섭 후보(44.5%)를 크게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 4월27일 실시된 분당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최종 투표결과가 49.1%라는 경이적인 기록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YTN 출구조사 결과 민주당 손학규 후보가 54.2%로 한나라당 강재섭 후보(44.5%)를 크게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 성남투데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27일 오후 8시 투표 종료 후 최종 집계 결과, 분당을 지역의 투표자 수(잠정)는 8만1316명으로 전체 선거인단의 49.1%가 투표에 참여했다.

분당을 선거구는 한나라당 강재섭 전 대표와 민주당 손학규 현 대표가 맞붙은 지역으로 이번 재보궐선거 최대의 승부처로 떠올랐으며, 내년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향후 선거결과를 가늠할 수 있는 바로미터로 여겨 양당이 현역 국회의원을 비롯해 중앙당의 총력전을 기울이는 등 접전을 벌여왔다.

이날 투표가 종료된 이후 YTN 출구조사 결과, 민주당 손 후보가 한나라당 강 후보를 9% 이상 앞선 것으로 발표되자 한나라당은 투표율이 예상외로 높게 나타나 설마설마 하는 예상이 현실로 나타나면서 ‘탄식’만이 흘러 나왔다.

반면 민주당은 손 후보가 크게 앞서는 것으로 나오자 ‘환호’와 박수를 치는 등 당초 예상했던 투표율을 웃돌아 일말의 희망을 가졌던 ‘변화와 승리예감’이 현실로 들어나는 등 여야의 희비가 크게 엇갈렸다. 
 
▲ 4.27 분당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개표가 진행되면서 손학규 후보가 당선이 유력시되자 민주당 당원들과 지지자들이 박수와 함께 ‘손학규’를 연호했다.     ©성남투데이
 
전지현, 과거-현재 일생 비교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