쇠파이프와 데크로 인공 둘레길을 ~

경기도, 22억 들여 남한산성 둘레길 조성…성남환경운동연합 중단 촉구

김용일 | 기사입력 2011/11/10 [22:32]

쇠파이프와 데크로 인공 둘레길을 ~

경기도, 22억 들여 남한산성 둘레길 조성…성남환경운동연합 중단 촉구

김용일 | 입력 : 2011/11/10 [22:32]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진하고 있는 남한산성도립공원 성곽을 따라 만들어진 자연 둘레길에 쇠파이프와 데크로 인공 둘레길 조성을 중단하라!”

성남환경운동연합(대표 주혜)은 경기도가 남한산성 본성 9.05km 위에 22억 원의 예산을 들여 둘레길을 조성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성명서를 발표하고 이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 성남환경운동연합은 경기도가 남한산성 본성 9.05km 위에 22억 원의 예산을 들여 둘레길 조성사업의 중단을 촉구했다.     © 성남투데이

성남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둘레길 공사 배경은 겨울철 등산객들의 아이젠 사용으로 인한 남한산성 성벽 토사유출과 흙길보호를 위한 것으로 2단계로 나눠 진행되고, 다음달 12월까지 총 9.5km 전체 둘레길에 쇠파이프와 데크로 덮는다.

남한산성도립공원은 경기도 성남시, 광주시, 하남시에 걸쳐있고, 대중교통을 이용한 접근성이 좋으며 성곽 탐방로도 다양하고 자연도 잘 보호되어 있어 등산객이 꾸준한 곳이다.

성남환경운동연합은 “전국적으로 지방자치단체에서 유행처럼 만들고 있는 둘레길 중 남한산성 둘레길처럼 성곽 전부를 인공적인 둘레길로 조성하는 곳은 없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현대 도심에서는 흙을 밟을 기회가 거의 없고 시민들은 나무와 풀이 있고 흙을 밟기 위해 산을 찾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쇠파이프 난간과 딱딱한 나무 데크로 만들어진 인공 둘레길은 친환경적이지 않다”며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고 막대한 예산이 사용돼야 한다”고 예산의 효율성 문제도 거론했다.
 
▲ 경기도가 남한산성 본성 9.05km 위에 22억 원의 예산을 들여 추진하고 있는 둘레길 조성사업 현장.     © 성남투데이

특히 “현재 경기도는 남한산성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면서 남한산성 성벽 밑의 토사유출을 막기 위함이라 하지만, 문화유산을 보호하는 행위인지 인공적으로 꾸미기 위함인지 구분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지역의 문화적 자연적 특성을 살려내지 못하고, 공원이면 어디서나 흔히 볼 수 있는 현대식 데크길에서 1500년이 넘는 남한산성의 역사를 떠올릴 수 있겠느냐?”고 반문을 던진 뒤 “문화재 보호를 위함이라고 한다면 있는 그대로를 유지하면서 올바른 복원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둘레길을 만들어 관광객을 유치하려 하기보다 먼저 문화제를 더 잘 관리하고 복원을 제대로 하여 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남한산성을 둘러보면 옛 시절에도 있었을까 싶을 정도로 새로운 시설물들이 많은데 이러한 것들이 과연 관광객 유치를 위해 도움이 될지 경기도는 심사숙고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 경기도가 남한산성 본성 9.05km 위에 22억 원의 예산을 들여 추진하고 있는 둘레길 조성사업 현장.     © 성남투데이

▲ 경기도가 남한산성 본성 9.05km 위에 22억 원의 예산을 들여 추진하고 있는 둘레길 조성사업 현장.     © 성남투데이
 
전지현, 과거-현재 일생 비교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