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생명력이 살아 숨 쉬는 운중천으로~”

성남시, 지역주민과 환경단체 등 약 300여명이 참여하는 민물고기 방류행사를 마련

곽세영 | 기사입력 2012/04/19 [11:38]

“건강한 생명력이 살아 숨 쉬는 운중천으로~”

성남시, 지역주민과 환경단체 등 약 300여명이 참여하는 민물고기 방류행사를 마련

곽세영 | 입력 : 2012/04/19 [11:38]
성남시는 오는 20일 분당구 운중동 운중천에 토종 민물고기 10,000마리를 방류한다고 19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판교택지개발 공사과정과 도심화에 따라 훼손된 하천생태계를 복원하기 위해 지역주민, 환경단체, 기업체, 공무원 등 약 300여명이 참여하는 민물고기 방류행사를 마련했다.

이번에 방류하는 민물고기는 전문가의 자문을 얻은 유영성 어류와 저서성어류로 피라미, 미꾸리 등 4개 어종이다.

이번 물고기 방류로 수생식물, 수서곤충, 민물고기, 조류로 이어지는 수중생태계를 형성해 건강한 생명력이 살아 숨 쉬는 시민의 운중천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하천의 건천화 방지를 위해 오존산화 및 활성탄 필터 2단계의 고도화 처리과정을 거친 미생물 폭기방식의 하수처리수를 하루 1만톤 씩 운중천에 공급해 양질의 생명수를 확보한다.

한편, 이날 행사장 주변에는 탄천에 서식하는 토종민물고기 수족관과 야생화등 생태지도 족자 20개가 전시돼 성남의 생태자원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다.

 
전지현, 과거-현재 일생 비교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