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분당차병원, 일본 재생의료 석학 초청 특강 개최

줄기세포 연구역량 강화 위해 해외 석학들과의 교류 활성화… 올해 초청 특강 8회 개최

최진아 | 기사입력 2012/08/20 [17:45]

성남 분당차병원, 일본 재생의료 석학 초청 특강 개최

줄기세포 연구역량 강화 위해 해외 석학들과의 교류 활성화… 올해 초청 특강 8회 개최

최진아 | 입력 : 2012/08/20 [17:45]
CHA 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원장 지훈상, 이하 분당차병원)은 지난 8월 18일 일본 재생의료(Regenerative Machine) 분야의 대표 석학인 도쿄여자의과대학교 오카노(Teruo OKANO) 교수와 에가미(MIME EGAMI) 교수를 초청하여 ‘세포 조직공학 및 재생의료 연구와 사업화’에 대한 특강을 개최했다.

▲ CHA 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은 지난 8월 18일 일본 재생의료(Regenerative Machine) 분야의 대표 석학인 도쿄여자의과대학교 오카노(Teruo OKANO) 교수와 에가미(MIME EGAMI) 교수를 초청하여 ‘세포 조직공학 및 재생의료 연구와 사업화’에 대한 특강을 개최했다.     © 성남투데이

이번 특강은 줄기세포 및 세포 조직공학 분야에 대한 연구방향과 성과, 국제 협력을 통한 산업화 방안에 대해서 집중 조명하였다. 먼저 오카노 교수는 '세포 조직공학과 재생의료(Cell Tissue Engineering and Regenerative Machine)'이라는 주제로 세포판 분리기술(Cell Sheet Engineering)를 이용한 여러 질환별 치료 연구사례를 소개함으로써 재생의료 연구 및 임상에 대한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였다. 일본 재생의료학회 이사장이기도 한 오카노 교수는 일본 국가 공로 훈장을 받은 과학자로 세포판 분리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이어서 에가미 교수가 '재생의료의 국제 협력 및 사업화'라는 주제로 재생의료 분야의 국제 네트워크를활용한 사업화 방향에 대한 제안을 했으며, 도쿄여자의과대학교의 제휴를 통한 해외 기관들과의 협력 연구 및 공동 사업화 모델 사례를 소개했다. 에가미 교수는 도쿄여자의과대학교 첨단생명의과학 연구소 수석 의료혁신 담당관이며, 지난 2011년 우리나라 보건복지부에서 개최한 '연구중심병원 국제 컨퍼런스'에서도 연자로 초청 되었었다. 

분당차병원 지훈상 원장은 "차병원의 임상교수 및 기초교수들이 활발한 해외 협력 및 교류를 통해 안목을 넓히고 최신 연구 방향을 읽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해외 유명 석학들을 초청특강은 앞으로도 계속 이루어 질 계획"이라고 말했다.

분당차병원은 올해 개원 17주년을 맞아 연구 역량의 강화 및 글로벌 줄기세포 전문병원으로의 도약을 목표로 노벨상 수상자 마틴 챌피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교수, 캘리포니아 재생의학연구재단 나탈리 드윗 박사, 피츠버그 의과대학 이병철 교수 등 해외 유명 석학을 초청하여 지속적인 교류 및 특별 강의를 8회 개최했다.
 

 
전지현, 과거-현재 일생 비교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