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중원 열린 문화광장, 늦더위 속에서도 ‘특설무대’ 마련

최진아 | 기사입력 2012/08/27 [08:39]

성남중원 열린 문화광장, 늦더위 속에서도 ‘특설무대’ 마련

최진아 | 입력 : 2012/08/27 [08:39]
성남시는 중원노인종합복지관(성남동 소재) 야외공간을 지역 주민들을 위한 ‘열린 문화광장’ 으로 개방·운영하고 있는 가운데 다음달 첫째, 셋째 토요일 이곳에서 다양한 문화 행사를 연다.

먼저, 오는 9월 1일 오후 6시 ‘늦더위를 날려버릴 열熱폭爆풍風’ 공연행사로 중원 열린 문화광장 특설무대를 꾸민다. 

성남예총이 주관하는 이날 공연에는 남성남, 김국환, 신명화, 이혜수, 선영빈 등 연예인이 출연해 ‘타타타’ 등 대중가요와 만담, 코미디 공연을 한다.

성남전통의 오리뜰 농악, 프라미스 앙상블, 분당요들클럽도 출연해 사물놀이공연, 관현악 협주, 요들송 등 늦더위를 시원하게 날려버리는 무대공연을 펼친다.

이날 행사장 주변에는 분당대진고등학교 부설 문화학교(교장 김채흠)가 주관하는 ‘다문화 가정을 위한 나눔 바자회가 열린다. 

시는 또, 오는 9월 15일 오후 5시 ‘중원 열린 문화광장’에서 ‘내가 제일 잘나가! 슈퍼스타 경연대회’를 연다.

지역주민 누구나 참여해 춤, 노래, 연주, 개그 등의 재능을 겨루는 행사이다. 

이와 함께 40점의 노인서예·사진클럽 정기전시회를 열며, 성남동 새마을협의회는 무의탁 어르신 돕기 기금마련을 위한 바자회를 연다.

이번 ‘중원열린 문화광장 행사’는 성남동 주민센터와 중원노인종합복지관이 공동 기획했다.

앞서 지난달 7일 성남시는 중원노인종합복지관 마당(220㎡)과 뜰(20㎡)을 ‘열린 문화광장’로 이름붙여 시민에게 개방했다.

‘중원열린 문화광장’은 매달 첫째·셋째 주 토요일(혹서·혹한기 제외) 지역주민들의 공연장, 전시장, 주5일 수업에 따른 청소년 문화 행사장, 노천카페 등으로 활용된다.

운영은 중원노인종합복지관(☎031-751-7450)과 복지관에 입주해 있는 성남동 주민센터(☎729-6610)가 맡고, 성남문화재단 사랑방클럽과 청소년육성재단, 성남예총 등은 공연을, 상가번영회를 비롯한 주민단체는 지역 축제를 연다.

문화광장 운영은 노숙자 등에게 방치되던 복지관 야외 공간을 지역 주민들에게 돌려줘 지역분위기를 쇄신하고 있다.
 
전지현, 과거-현재 일생 비교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