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927억원 추경예산안 편성 ‘시의회 제출’

판교종합사회복지관 등 복지시설 건립, 어린이집 신축 등 시민 생활 중점 둬

권영헌 | 기사입력 2013/05/08 [09:45]

성남시, 927억원 추경예산안 편성 ‘시의회 제출’

판교종합사회복지관 등 복지시설 건립, 어린이집 신축 등 시민 생활 중점 둬

권영헌 | 입력 : 2013/05/08 [09:45]
성남시는 927억원 규모의 올해 2차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8일 시의회에 제출했다.

시에 따르면 추가경정예산안이 제195회 성남시의회 임시회(5.14~5.22)에서 심의 통과하면 올해 성남시의 총예산 규모는 2조2천953억원에서 2조3천879억원으로 4.0% 늘게 된다.

▲ 성남시는 927억원 규모의 올해 2차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8일 시의회에 제출했다.  ©성남투데이

늘어나는 예산의 주요 쓰임새는 사회복지분야 260억원, 교육분야 100억원, 교통분야 245억원 등이다.

분야별 쓰임 가운데 수정구 노인회지회 공사비(6억2천만원), 도촌종합사회복지관 건립비(40억원), 판교종합사회복지관 건립비(40억원), 판교노인복지시설 건립비(30억원) 등 복지시설 확충비가 포함됐다.

또, 어린이집 4개소 신축설계비(7억3천만원)와 어르신 소일거리 사업(14억원), 창의교육도시 운영(100억원)이 주요 사업으로 편성됐다.

이 외에도 공동주택 공동시설 보조금(22억4천만원) 추가 지원, 장애인복지택시 22대 구입비(9억5천만원)가 편성됐다.

성남시는 행사경비 등 소모성경비를 줄이는 대신 복지시설 건립, 어린이집 신축 등 시민생활과 밀접한 부분에 이번 추경 예산안 편성에 중점을 뒀다.
 


 
전지현, 과거-현재 일생 비교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