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두바이 국제건축全서 1,300만弗 수출길 개척

윤준민 | 기사입력 2016/11/28 [13:05]

경기도, 두바이 국제건축全서 1,300만弗 수출길 개척

윤준민 | 입력 : 2016/11/28 [13:05]

경기도 유망기업 10곳이 11월 21일부터 24일까지 4일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International Exhibition Center에서 열린 ‘두바이 국제건축 기자재 전시회(Big 5 Show 2016)’에서 1,336만 1천 달러의 수출상담 실적을 거두고 돌아왔다.

 

중동 최대의 건축분야 전문전시회인 이번 ‘두바이 국제건축기자재 전시회(Big 5 Show 2016)’는 113,000㎡의 규모 전시장에 약 3,100여 개 업체가참가하고 75,000여명의 바이어가 방문했다.

 

경기도와 경기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는 이곳에 경기도관을 마련, 참가기업들에게 부스장소 임차료, 부스 설치비, 전시품 운송비를 각각 50%씩 지원했으며, 공동통역을 현장에 배치해 수출기업이 해외바이어와 활발한 상담을 진행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했다.

 

이번 경기도관 참가 기업 10곳은 총 334명의 해외 바이어와 총 1,336만 1천 달러 규모의 수출 상담을 진행했으며, 향후 6개월 이내 총 114건, 433만 8천 달러 규모의 계약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광주시의 세비앙(대표 : 류인식, 욕실용품, 욕실 수납제품)는 중동 바이어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았으며, 특히 아랍에미리트의 V사와 상담을 진행해 3만 4천불 가량의 현장계약을 체결했다. 세비앙 담당자는 “중동의건축시장은 지속성장 중”이라며, “중동시장의 생활문화를 연구해 시장을 개척해 나가겠다.”고 중동시장 진출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인조대리석, 스톤케어, 적찹체 등을 제조하는 진광산업㈜(대표: 김장렬)은 이란의 빅 3 주방용품업체 중 하나인 A사와 180만 달러 규모의 수출 상담을 진행했으며, 추후 협상을 통해 연간 167만 달러이상의 계약이 성사될 것으로 전망 중이다. 진광산업 관계자는 “세계시장 선점을 위해 소량 다품종에 대응할 수 있는 제품을 지속개발하고, 높은 품질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아낌없는 연구개발과 투자를 지속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소춘 경기도 국제통상과장은 “수출기업의 노력과 중동지역 건축경기 활성화에 힘입어 좋은 성과를 거둔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도내 건축자재 산업의세계진출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지현, 과거-현재 일생 비교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