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애, 믿고 보는 '눈빛연기'! 아련터지다가 긴장넘치다가...

김병화 | 기사입력 2016/11/29 [10:19]

수애, 믿고 보는 '눈빛연기'! 아련터지다가 긴장넘치다가...

김병화 | 입력 : 2016/11/29 [10:19]


수애의 목숨이 위태롭다. 잔혹한 과거를 지닌 김영광으로 인해 수애가 납치 위기에 놓이게 되면서 수애와 김영광의 꽃길 로맨스가 이루어질지 시청자들의 가슴을 아릿하게 만들었다.

 

지난 28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우리 집에 사는 남자’(극본 김은정/ 연출 김정민/ 제작 콘텐츠 케이/ 이하 우사남’) 11회에서는 법정에서 고난길(김영광 분)을 새 아버지라고 증언한 홍나리(수애 분)가 이번에는 난길의 옛 동료 김완식(우도환 분)에 의해 납치 위기를 겪으면서 다시 한번 위태로운 로맨스가 펼쳐져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했다. 바람 잘날 없는 난리커플(난길+나리)에게 꽃길이 찾아올지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법정에서 난길을 위해 사랑을 포기한 나리가 이번에는 난길로 인해 납치 위기에 빠지며 위기감을 고조시켰다. 법정에서 패해 힘으로 밀어붙이기로 한 완식은 만두집 종업원들을 납치한데 이어 난길의 방에 몰래 잡입했다. 그러나 이를 알리 없는 나리가 난길의 방에서 울리는 전화벨소리에 완식의 정체를 느끼고 그에게 붙잡히고 만것. 이에 완식은 난길과 통화하며 "지금 내 앞에 홍나리씨가 있네"라며 비릿한 웃음을 지으며 나리에게 다가가 섬뜩함을 안겼다.

 

 

이 과정에서 수애의 연기는 그가 왜 갓수애인지 다시금 입증했다. 수애의 눈빛연기는 그야말로 일품이었다. 사랑하는 이를 법적 아버지로 인정하는 과정에서 수애는 "새아버지입니다"라며 일렁이는 눈빛으로 바라봤다. 그는 눈빛 하나만으로도 시청자들을 울렸다. 입꼬리를 살짝 올리며 미소 짓는 입술과 반대로 눈물을 가득 담은 채 애틋하게 바라보는 눈빛은 그야말로 '슬픈미소' 그 자체였다. 사랑하는 이를 아버지로 인정해야 하는 미칠것 같은 마음이 그대로 드러나며 시청자들을 아프게 만들었다.

 

 

법정에서의 수애가 '슬픈미소 수애'였다면, 우도환과 마주한 수애는 '얼어붙은 수애'였다. 뜻하지 않는 위기의 순간에 "반죽하러 간다"며 홀연히 사라진 난길에 대한 걱정과 눈앞에 비릿하게 웃으며 다가오는 우도환에 대한 두려움을 가득 담은 채 뒷걸음 치는 모습은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또한, 얼어붙은 눈빛 하나만으로 모든 감정을 안방에 전달하는 명불허전 갓수애의 진가를 확인케 했다.

 

 

이에 각종 SNS와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갓수애 외치면서 봄 볼수록 쩐다”, “진짜 수애 연기 클라스...역시 믿고보는 수애 연기.. 거기에다가 진짜 예뻐”, “오늘 수애 연기는 최고였음.”, “홍나리 납치 당하나요 왜이리 짠한지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우리 집에 사는 남자는 이중생활 스튜어디스 홍나리와 마른 하늘에 날벼락처럼 갑자기 생긴 연하 새 아빠 고난길의 족보 꼬인 로맨스로, 오늘(29) 10KBS2에서 12회가 방송된다.

 

<사진> KBS2 ‘우리 집에 사는 남자방송화면 캡쳐

 
전지현, 과거-현재 일생 비교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