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 북부청사 별관 증축 첫 삽‥남 지사, 안전시공 기원

김병화 | 기사입력 2016/12/22 [08:19]

경기도청 북부청사 별관 증축 첫 삽‥남 지사, 안전시공 기원

김병화 | 입력 : 2016/12/22 [08:19]
▲ ‘스마트 오피스’  도입 경기도청 북부청사 별관 증축


‘스마트 오피스’를 도입한 경기도청 북부청사의 별관이 내년 12월 선보일 전망이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22일 오후 3시 정기열 경기도의회 의장, 북부지역 시장·군수 및 의장단, 유관기관 관계자, 지역 도민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청 북부청사 별관증축 기공식’을 갖고 성공적인 시공을 기원했다.

 

지난 2000년 신축 당시 207명의 직원이 근무하던 경기도청 북부청사에는 2016년 12월 현재 약 3.5배가 증가한 723명의 직원이 근무 중이다. 이에 따라 일부 부서는 청사내부가 아닌 외부 사무실을 임차해 근무하고 있는 실정이다. 또 관할 도민 수 역시 2000년 당시 220만여 명에서 현재 338만여 명으로 증가함에 따라 늘어난 행정·민원수요를 위해서도 청사 증축의 필요성이 제기됐었다.

 

도는 이번 증축공사를 통해 오는 2017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북부청사 본관 서편(現 민원 2·3주차장 위치)에 지하 1층, 지상 5층, 연면적 7,197㎡의 규모의 건물을 건립한다. 이를 위한 사업비로 196억 원이 전액 도비로 투입된다.

 

증축건물은 미래의 행정 수요와 사무환경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 할 수 있는 ‘스마트 오피스’로 구축하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지자체 차원에서 건물전체를 스마트 오피스로 만드는 것은 이번 공사가 처음이다.

 

이와 관련해 행정자치부는 주민들과 공간을 공유하는 북부청사 스마트오피스의 전략과 취지에 공감, 이례적으로 청사건립사업에 특별교부세 20억 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이곳에서는 먼저 기존의 천편일률적인 사무공간에서 벗어나 칸막이를 제거한 개방형 공간을 구성해 부서 간 소통·협업 강화를 꾀했다. 아울러, 클라우드 시스템 등 첨단 ICT 기술을 도입해 공간의 제약 없이 근무할 수 있게 했다.

 

또한, ‘도민을 위한 열린 청사’라는 차원에서 ‘북 카페’와 ‘스타트업 지원공간’을 마련, 공무원들뿐만이 아니라 일반 도민들과 기업인들이 언제든지 찾아와 활용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게 된다.

 

경기북부가 안보 가치가 높은 ‘접경지’라는 지역적 특성을 고려해 비상상황 발생 시 북부지역 시군 도민들의 안전을 직접 신속하게 책임질 수 있도록 지하에는 대피시설을 겸한 비상상황실도 갖췄다.

 

이 밖에도 ‘경기도 에너지비전 2030’에 발맞춰 건물의 벽체를 에너지 효율이 높은 석재 마감으로 처리, ‘에너지 자립형 청사’로 만들 계획이다.

 

남경필 지사는 이날 “이번 북부청사 별관 증축은 경기북부 발전 약속에 대한 재확인”이라며, “앞으로 공직자와 도민들이 함께 쓰는 소통과 개방의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시공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전지현, 과거-현재 일생 비교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