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안산 화랑유원지·부천 중앙공원. 경기정원문화박람회 개최지 선정

김병화 | 기사입력 2016/12/22 [08:06]

경기도, 안산 화랑유원지·부천 중앙공원. 경기정원문화박람회 개최지 선정

김병화 | 입력 : 2016/12/22 [08:06]

안산 화랑유원지와 부천 중앙공원 일원이 각각 2017년도와 2018년도 경기정원문화박람회 개최지에 선정됐다.

 

22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최근 경기정원문화박람회 개최대상지 선정 심사위원회를 열고 두 지역을 개최지로 최종 선정했다.

 

앞서 도는 지난 9월부터 경기정원문화박람회 개최 대상지 공모를 실시했으며 지난 15일과 16일 이틀 동안 후보신청지 7곳을 대상으로 현장실사를 진행했다.

 

7개 후보지는 두 곳 외에 오산 고인돌공원, 용인 수지체육공원, 이천 온천공원, 여주 금은모래강변공원, 양평 세미원·두물머리 일원 등이다.

 

경기도는 안산 화랑유원지와 부천 중앙공원 선정 이유에 대해 두 곳 모두 구도시 주거지와 인접해 있어, ‘시민과 함께하는 생활 속 정원문화 정착’이란 박람회 개최 목적에 잘 맞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신광선 경기도 공원녹지과장은 “안산 화랑유원지는 길 하나를 사이에 두고 고잔 1동 연립주택 단지가, 부천 중앙공원은 아파트 단지에 둘러싸여 있다”면서 “박람회 기간 동안 안산시는 주민들과 함께하는 10개소의 공동체 쌈지 숲과 정원을 조성하고, 부천시 역시 아파트 단지 샛길에 정원을 조성하는 계획을 갖고 있다”고 선정이유를 밝혔다.

 

1988년 안산시 단원구 초지동에 조성된 안산 화랑유원지는 61만2,828㎡ 규모에 하루 2만여 명이 이용하는 공원이다. 1993년 부천시 중동에 조성된 부천 중앙공원은 14만767㎡ 규모에 하루 1만여 명이 이용하는 공원이다.

 

경기도는 생활속 정원문화확산을 위해 지난 2010년 시흥 옥구공원에서 처음 경기정원문화박람회를 열었으며 이후 2012년(수원 인계청소년공원)과 2015년(안성 안성맞춤랜드), 2016년(성남시 시청공원) 등 총 4번의 박람회를 개최했다. 4번의 대회 모두 10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행사장을 찾을 만큼 도민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경기도는 내년부터 박람회를 매년 개최하고 기존 도시공원에 정원을 조성하는 등 경기정원문화박람회를 시민정원사와 마을공동체가 함께 만드는 마을정원가꾸기 사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전지현, 과거-현재 일생 비교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