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연정에 2017년 예산 1조 6,250억 원 반영

김병화 | 기사입력 2016/12/21 [08:32]

경기연정에 2017년 예산 1조 6,250억 원 반영

김병화 | 입력 : 2016/12/21 [08:32]

경기도가 지난 13일 경기도의회 본회의를 통과한 ‘2017년도 본예산’을 분석한 결과, 9월 9일 합의한 288개 연정 정책과제 사업에 1조 6,250억 원이 반영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도에 따르면 당초 연정예산안인 1조 6,567억 원 가운데 1조 6,250억 원(98.1%)이 반영됐으며 이 중 전액이상 반영된 사업은 137건 1조 5,111억 원, 일부 반영된 사업은 30건 1,139억 원이다.

 

분야별 주요사업을 살펴보면 건설교통분야에 ▲김포, 하남, 별내, 진접 등 4개 철도노선 지원 1,924억 원 ▲ 북부 5대 핵심도로, 동부지역 도로 철도 인프라 확충 1,156억 원 등이 반영됐다.

 

농정분야에는 ▲수출용 쌀 친환경 재배단지 육성, 소비촉진 협력체계 구축 235억 원, 보건복지분야에는 ▲기초수급자, 장애인, 노인, 아동보호시설 퇴소자 등 취업 취약계층 대상 사회적 일자리 창출 155억 원 등이 반영됐으며 교육·경제분야 주요사업은 ▲학교교육급식 조례 제정 및 지원 1,033억 원 ▲중소기업 기술개발사업 및 과학기술진흥사업 446억 원 등이 반영됐다.

 

문화·안전행정·환경분야에는 ▲문화재 관리 연계 사회교육 189억 원 ▲재난안전 인프라 확충 286억 원 ▲미세먼지 특별대책 마련 245억 원 등이 반영됐다.

 

연정예산을 연정위원장별로 분석해 보면 기획조정실·자치행정국·재난안전본부 등을 담당하는 ▲제1연정위원장 소관에는 1,102억원, 경제실·농정해양국 등을 담당하는 ▲제2연정위원장 소관은 2,457억 원, 철도국·교통국·도시주택실 등을 담당하는 ▲제3연정위원장 소관은 4,342억 원, 문화체육관광국·보건복지국·여성가족국 등을 담당하는 ▲제4연정위원장 소관은 8,349억 원이 반영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관계자는 “2기 경기연정에 새롭게 도입한 연정위원장제도를 통해 각 연정위원장과 소관 실국장이 쟁점사안에 대해 사전에 충분한 업무협의를 거치면서 도정 핵심사업인 연정사업이 예산삭감 없이 대부분 반영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도는 연정과제 중 내년도 본예산에 반영되지 못한 사업내용을 면밀히 분석해 추가경정예산에 우선 반영할 예정이며, 향후 연정실행위원회를 통해 연정과제가 추가 발굴될 경우 전체 예산이 증가할 수 있다고 밝혔다.

 

강득구 경기도 연정부지사는 “내년도 예산안 합의를 법정기한 내 처리한 것은 양당 간 충분한 논의를 거쳐 이뤄낸 값진 결과”라며 “예산에 반영된 연정과제를 월별·분기별 로드맵에 따라 차질 없이 추진해 경기도민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6일 연정의 목적과 기본 원칙, 도지사 등의 책무, 연정위원장 제도 등의 내용이 담긴 ‘경기도 민생연합정치 기본조례’가 공포·시행 됨에 따라 경기연정은 제도적 근거를 마련하게 됐다.

 
전지현, 과거-현재 일생 비교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