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고양시, 서삼릉 태실 권역 문화관광해설사 해설 시작

“서삼릉 태실에 얽힌 흥미로운 역사이야기를 들으며 문화재 나들이 하세요”

지프레스 | 기사입력 2020/11/03 [01:06]

고양시, 서삼릉 태실 권역 문화관광해설사 해설 시작

“서삼릉 태실에 얽힌 흥미로운 역사이야기를 들으며 문화재 나들이 하세요”

지프레스 | 입력 : 2020/11/03 [01:06]

▲ 고양시 서삼릉 태실 권역 문화관광해설사 해설 시작_해설사 활동모습     ©고양시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그간 비공개였던 고양 서삼릉(사적 제200호) 태실 권역의 개방에 맞춰 비공개 문화재에 대한 이해를 증진시킬 수 있도록 문화관광해설사를 배치해 해설을 제공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고양 서삼릉 태실은 조선 왕실에서 태반과 탯줄을 봉안한 석실로 태조 이성계부터 세종대왕, 마지막 순종 황제까지 왕과 황제, 왕실 가족들의 태실 54기가 모여 있는 곳으로, 지난 10월 16일 시민들에게 첫 공개된 이후 많은 방문객이 찾고 있다.

 

이에 고양시는 서삼릉 태실 권역의 방문객에게 정확하고 유익한 설명을 제공하기 위해 시 향토연구사와 서삼릉복원추진위원회와 협력해 문화관광해설사에 대한 심화교육을 실시하고, 이달부터 추가 인원을 투입해 1주당 3명의 해설사를 현장에 순환 배치하고 있다.

 

고양시 문화관광해설사는 태실, 왕자·왕녀묘, 숙의묘, 빈·귀인묘와 회묘(연산군 생모 폐비 윤씨묘)를 방문객들과 1시간 정도 함께 걸으며 우리나라의 태실문화가 가진 생명존중사상과 조선왕실의 문화에 대한 흥미로운 해설을 제공한다.

 

문화관광해설사의 해설은 이달부터 내년 2월까지 동절기에는 1일 3회(10:30, 13:00, 14:30) 제공되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서삼릉 태실 권역에 대한 해설이 있는 관람 예약은 조선왕릉(royaltombs.cha.go.kr) 사이트 참여마당을 통해 관람 3일전까지 하면 된다.  

 
많이 본 기사
지역종합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