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법조단지 1공단으로 이전하나?

수정·중원구 구도심 공동화 미연에 방지…법조단지 이전부지 논란 가닥 잡힐 듯

권영헌 | 기사입력 2013/03/20 [08:37]

성남시, 법조단지 1공단으로 이전하나?

수정·중원구 구도심 공동화 미연에 방지…법조단지 이전부지 논란 가닥 잡힐 듯

권영헌 | 입력 : 2013/03/20 [08:37]
성남시는 최근 대장동과 결합개발을 통해 1공단 전면공원화 사업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 성남법원·검찰청사 등 법조단지 1공단 이전요구 여론을 감안해 구미동 법조단지와 연계한 합리적인 토지이용계획의 검토에 들어갔다고 20일 밝혔다.

▲ 수원지검 성남지청이 지난 달 19일 성남시청에서 개최한 ‘성남 법조단지 이전을 위한 토론회’.     ©성남투데이

성남시는 수정구 신흥동 1공단 부지(8만4천㎡)를 대장동과 결합개발을 통해 공원을 조성하겠다고 지난해 6월 발표, 이를 도시기본계획 변경안에 반영해 행정절차를 이행 중에 있다.

그러나 최근 성남지원·지청이 1공단으로 이전을 요구하고 있고 어려울 경우 구미동으로 이전하겠다고 주장을 하고 있어 시민들 사이에 “1공단 전면공원화도 중요하지만 일부를 할애해서라도 이전할 수 있도록 하자”라는 여론이 확산되면서 성남시는 관련 행정절차를 전격 보류하고 고심 중에 있다.

구도심의 공동화를 부추길 우려가 있는 수정구 단대동 성남법조단지가 구미동으로 이전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이다.

시는 또, 성남법원·검찰청사가 1공단으로 이전할 경우를 대비해 단대동 현부지 및 구미동에 확보하고 있는 부지의 자족기능 향상과 지역경제 활성화가 될 수 있도록 토지이용계획을 재검토할 계획이다.

성남시 강봉수 도시계획팀장은 최근 문제화된 성남 법조단지 이전 부지와 관련해 “도시의 균형발전 및 본시가지의 공동화를 방지하기 위해 어떠한 경우에도 성남법원·검찰청사가 본 시가지를 떠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조만간 성남시의 입장이 정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지현, 과거-현재 일생 비교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