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거노인 수기 공모전 보건복지부장관상

오복자 할머니, ‘메마른 땅에 핀 꽃’ 최우수작품으로 꼽혀

문승호 | 기사입력 2014/12/10 [14:39]

Notice: Undefined variable: wdate2_view in /home/inswave/ins_news-UTF8-PHP7/news_skin/sntoday_com/main/newnews/news_read_tpl.php on line 74

독거노인 수기 공모전 보건복지부장관상

오복자 할머니, ‘메마른 땅에 핀 꽃’ 최우수작품으로 꼽혀

문승호 | 입력 : 2014/12/10 [14:39]

성남시 중원구 은행동 거주 오복자(70) 할머니가 쓴 수기 ‘메마른 땅에 핀 꽃’이 보건복지부 주최 ‘독거노인 보호 지원 사업 수기 공모전’에서 최우수작품으로 뽑혔다.

 

▲ 오복자 할머니가 이재명 성남시장으로부터 상을 전달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성남투데이

 

보건복지부는 전국의 노인돌봄 기본서비스 사업 관리자·생활관리사·수혜 독거노인 대상 수기 공모에서 수혜자 부문 254개 응모작 가운데 심사를 통해 지난 3일 이같이 선정했다.

    

10일 오후 2시30분 성남시청 온누리홀에서 열린 ‘수정노인종합복지관 개관 16주년 기념행사’에서 진행된 시상식을 통해 오복자 할머니는 성남시장이 전달하는 보건복지부 장관상과 20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받았다.

    

‘메마른 땅에 핀 꽃’은 오 할머니가 10여 년간 독거노인으로 살면서 느낀 외로움, 사별한 배우자가 사업 실패로 남긴 부채, 죽음과 맞먹는 고통, 어느 날 문득 걸려온 전화와 자신의 집을 찾아온 생활관리사, 노인돌봄서비스 혜택과 점차 변화하는 일상 등 고단하던 삶이 메마른 땅에 핀 꽃처럼 희망으로 바뀌어 간 소회를 썼다.

    

고독한 일상 속 말벗이 돼 준 조인순(여. 55) 독거노인생활관리사에 대해서는 “한 송이 향기로운 꽃과 같은 존재였고, 살아갈 수 있게 많은 도움을 준 고마운 사람”이라고 표현했다.

    

성남지역에 오 할머니처럼 노인돌봄서비스를 받는 독거노인은 3천400여 명이다.

    

145명 생활관리사가 각각 20명 내지 25명의 독거노인을 전담해 수시 안부 전화, 가정방문, 복지 서비스 연계 등 맞춤형 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응급상황 발생 시 신속 대처, 고독사 방지, 생활 안전 등을 지원하고 있다.

 

Notice: Undefined variable: u_sc_static in /home/inswave/ins_news-UTF8-PHP7/news_skin/sntoday_com/box/news_photo_box.html on line 48

이미지

이미지


Notice: Undefined variable: u_sc_name in /home/inswave/ins_news-UTF8-PHP7/news_skin/sntoday_com/box/news_photo_box.html on line 142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