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다문화 카페 우리’ 2호점 문 열어

분당 서현동 이어 판교점 11일 오픈…결혼이주 다문화 여성들이 운영

권영헌 | 기사입력 2013/03/11 [10:44]

성남시 ‘다문화 카페 우리’ 2호점 문 열어

분당 서현동 이어 판교점 11일 오픈…결혼이주 다문화 여성들이 운영

권영헌 | 입력 : 2013/03/11 [10:44]
성남시에서 다문화 가정을 이룬 이주 여성들이 운영하는 ‘다문화 카페 우리’ 판교점이 11일 문을 열었다.

지난 2011년 12월 성남시 마을 기업으로 선정돼 분당구 서현동에 문 연 1호점에 이은 2호점이다.

▲ 성남시에서 다문화 가정을 이룬 이주 여성들이 운영하는 ‘다문화 카페 우리’ 판교점이 11일 문을 열었다.     © 성남투데이


이번 2호점은 시의 지원을 받아 운영하던 1호점과 달리 포스코 ICT(삼평동)의 후원에 힘입어 개점하게 됐다.

판교신사옥 3층 660㎡ 규모의 휴게공간을 ‘카페공간’으로 무상 제공 받고, 커피머신, 인테리어 등 3천5백만원 상당을 지원받아 ‘cafe Wee' 간판을 내걸었다. 

‘cafe Wee'는 중국, 캄보디아, 러시아 출신 주부 3명과 한국인매니저 등 4명이 모여 원두커피와 허브차, 핫초코, 샌드위치, 빵, 과일주스 등 차 음료와 간식을 판매한다.

카페 운영 수익금 일부는 어려운 다문화 가정의 교육·문화 지원비로도 사용한다.

▲ 성남시에서 다문화 가정을 이룬 이주 여성들이 운영하는 ‘다문화 카페 우리’ 판교점.     © 성남투데이

이들이 카페에서 일할 때 그 자녀는 다문화가정센터에서 방과 후 학습   지도를 받는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성남시 4,099세대 결혼이주 다문화 가정의 조기정착과 복지증진을 위해 한국어 교육과 이민자 취업교육, 다문화 가정 친정 나들이 등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 ‘다문화카페 우리 2호점’도 이주여성들에게 건강한 일자리를 제공해 경제활동 영역을 확대하고, 다문화 인식 개선에 앞장 서는 문화공간이 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 성남시에서 다문화 가정을 이룬 이주 여성들이 운영하는 ‘다문화 카페 우리’ 판교점.     © 성남투데이

 
전지현, 과거-현재 일생 비교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