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앞으로 어떻게 할래?

열린우리당, 한나라당 변화 촉구...명분 앞세운 정치력 발휘 돋보여

벼리 | 기사입력 2006/07/03 [14:33]

한나라당 앞으로 어떻게 할래?

열린우리당, 한나라당 변화 촉구...명분 앞세운 정치력 발휘 돋보여

벼리 | 입력 : 2006/07/03 [14:33]
열린우리당이 5대 성남시의회 원구성도 하기도 전에 자리욕심으로 정치력 부재를 드러내고 있는 한나라당을 향해 첫 견제구를 던졌다. 직구가 아닌 변화구다. 야당인 열린우리당의 견제구에 앞으로 한나라당의 대응이 주목된다.

▲  3일 오후 2시 열린우리당 의원들은 시청 브리핑 룸에서 가진 ‘5대 성남시의회 즈음한 기자회견’을 통해 한나라당의 일당독주에 견제구를 던지는 발빠른 움직임을 보여주었다.     © 조덕원

3일 오후 2시 열린우리당 의원들은 시청 브리핑 룸에서 가진 ‘5대 성남시의회 즈음한 기자회견’을 통해 한나라당의 일당독주에 견제구를 던지는 발빠른 움직임을 보여주었다. 기자회견문 발표는 김유석 대표가 맡았다.

김 대표는 한나라당을 겨냥해 “당리당략의 의회운영이 예상된다”며 “다수당인 한나라당의 일당독주가 심히 우려되는 현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한나라당의 일당 독주로 인해 “견제와 균형이라는 의회 운영의 기본원칙이 무너질 수 있다”고 개탄했다.

김 대표의 이 같은 발언은 정치력 부재를 보이고 있는 한나라당에 견제구를 날린 것이다. 주지하는 대로 한나라당은 지방선거 압승 분위기에 편승, 시의회 의장단 싹쓸이라는 ‘자리 욕심’에 사로잡혀 여야의 정치적 이해관계를 넘어 원구성이라는 우선적 해결과제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열린우리당이 날린 견제구는 한나라당 의원들의 변화를 촉구, 앞으로 세인으로 하여금 한나라당이 어떻게 대응할지를 주목케 한다는 점에서 직구가 아닌 변화구다.

이 같은 견제구 날리기의 정당성 확보를 위해 김 대표는 이보다 앞서 “지방자치의 요체는 시민복지에 있다”며 “주민복지 증진에 기여하고 시 집행부를 견제·감시하고 대안 제시를 통해 바른 행정을 펼칠 수 있도록 시민들의 대의기관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밝혔다.

▲ 열린우리당 의원들은 의회 본연의 임무인 주민복지 증진을 위해 우선 해결과제들에 대해서도 분명히 했다. “시민주거복지를 위한 수정·중원 재개발사업, 의료공백 해소를 위한 공공의료시설인 성남의료원 건립, 1공단 부지 활용을 통한 녹지·문화공간 확보, 자녀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한 학교급식 개선 지원 등이 가장 우선적인 과제”라는 것.    © 조덕원

열린우리당 의원들은 의회 본연의 임무인 주민복지 증진을 위해 우선 해결과제들에 대해서도 분명히 했다. “시민주거복지를 위한 수정·중원 재개발사업, 의료공백 해소를 위한 공공의료시설인 성남의료원 건립, 1공단 부지 활용을 통한 녹지·문화공간 확보, 자녀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한 학교급식 개선 지원 등이 가장 우선적인 과제”라는 것.

김 대표는 이 같은 우선적인 과제들이 “가장 핵심적인 (지역)이슈”이라며 “문제를 풀기 위해서는 시의회가 정책대결의 장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김 대표는 “시 집행부의 일방적 행정, 다수당의 오만과 독선이 가장 경계해야 할 요소”라고 말했다.

열린우리당 의원들은 또 최근 기초의회인 성남시의회에서 단체교섭 구성 움직임에 대한 일부 부정적 인식을 겨냥, “열린우리당 소속 의원들은 중앙당과 국회의원들에게 종속되지 않고 시민을 중심에 두는 지방자치를 하겠다”며 “한나라당, 민노당, 시 집행부까지도 협력하는 열린 의정활동을 해나가겠다”는 다짐도 내놓았다.

열린우리당 의원들은 “저희 힘만으로는 부족함이 많다”며 시민의 참여를 요청하고,“시민의 봉사자로서 일하는 시의회, 희망을 주는 시의회가 되도록 분골쇄신할 것을 약속한다”고 말해 4대 의회에 임하는 각오도 밝혔다.

이들은 소속 의원 수가 시의원 36명 가운데 13명임을 상기시키며 “열린우리당과 참여정부를 심판한 선거 속에서도 견제 가능한 수의 시의원을 당선시켜 준 데에 무한한 책임을 느낀다”고 말해 성남의 지방선거 결과에 대한 열린우리당의 인식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날 기자회견 내용은 열린우리당이 주민복지 증진과 정책 대결, 견제와 감시라는 명분을 앞세우면서도 원구성에서 소속 의원수에 비례하는 자리를 확보하겠다는 실리도 챙기려는 정치력을 발휘한 것으로 보인다. 
 
전지현, 과거-현재 일생 비교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