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7 분당을 보궐선거 투표율 최종 49.1% ‘경이적’

중앙선관위, 최종투표율 39.4%…‘분당을’ 오후7시 퇴근 이후 투표바람 불어 ‘급상승’

특별취재팀 | 기사입력 2011/04/27 [10:15]

4·27 분당을 보궐선거 투표율 최종 49.1% ‘경이적’

중앙선관위, 최종투표율 39.4%…‘분당을’ 오후7시 퇴근 이후 투표바람 불어 ‘급상승’

특별취재팀 | 입력 : 2011/04/27 [10:15]
<제6신> 4월 27일 실시된 전국 38개 선거구에서 실시된 재보선 투표를 마감한 결과, 전체 유권자 320만8천954명 중 126만4천355명이 투표를 마쳐 39.4%의 투표율을 보인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특히 4·27 국회의원 재보선의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성남시 분당을의 최종 투표율이 과반에 이르는 49.1%로 경이적인 재보궐선거 투표율을 기록해 투표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분당을 선거구는 투표 마감 한 시간을 남겨두고 42.8%의 투표율을 기록해 45% 안팎의 투표율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퇴근 시간과 맞물리면서 30~40대 젊은 유권자 층의 투표바람이 불어 시간대별 6.3%의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하면서 거의 50%대 육박하는 경이로운 투표율을 기록했다.    

이 같은 투표율은 지난 2008년 18대 국회의원 분당을 총선 투표율 45.3%보다도 3.8%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동별로는 금곡동이 50.4%로 유권자들의 과반수 이상이 투표에 참가했으며, 분당동이 45.5%로 가장 낮은 투표율을 기록했지만 이 역시 전국 평균 투표율을 웃돌았다.

또한 전국적으로는 상·하반기 재보선이 정례화된 2000년 이후의 평균 투표율 32.8%를 6.6%나 웃돌았고, 2001년 10.25 재보선(41.9%)과 2005년 10.26 재보선(40.4%)에 이어 역대 3번째로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다. 지난해 7.28 국회의원 재ㆍ보선 투표율 34.1%보다도 5.3%포인트 높았다.

분당구 선관위는 오후 8시 투표가 마감됨에 따라 47개 개표소를 분당구 정자동 주택전시관으로 옮겨 부재자 투표함부터 개표를 시작했다.

 
<제5신> 4·27 분당을 보궐선거 투표율 오후7시 42.8% 
앙선관위, 최종투표율 40% 안팎 예상…여야 전·현직 당 대표 ‘빅매치’ 분당을 40%대 중반 이를 듯 

 
4·27 재보궐선거 투표 시간이 불과 한 시간 남은 27일 오후 7시 현재 투표율은 36.1%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성남 분당을은 42.8%의 높은 투표율을 기록하고 있다..

이같은 투표율은 지방자치단체장 선거만 치러졌던 지난해 하반기 재보선 최종 투표율 30.9%과 상반기 재보선 34.1%을 모두 넘어선 수치이며, 지난 2008년 18대 국회의원 총선 당시 같은 시간대 45.3%에 거의 육박하는 수치다. 

분당구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현재 분당을 선거구 47개 투표소에서 전체 유권자 16만6천384명 가운데 7만1천247명이 투표를 마친 것으로 집계됐다.

동별로는 정자3동의 투표율이 44.1%로 가장 높았으며, 분당동이 39.5%로 가장 낮았다. 투표소별로는 정자2동 제6투표소(LG아파트 관리사무소 노인정)가 50.6%로 가장 높았으며, 분당동 제6투표소(장안중학교)가 29.4%로 가장 낮았다.

전국적으로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이고 있는 곳은 강원으로 44.7%의 투표율을 기록하고 있으며, 전남 순천이 36.6%, 경남 김해가 36.4% 순으로 나타났다.
 

<제4신> 4·27 재보궐선거, 트위터 통해 투표열기 실감
“저 투표했어요” 트위터는 ‘인증샷 놀이’ 열풍, ‘투표확인증’도 받아…새로운 선거문화로 정착할 듯 

 
전국적으로 4·27 재·보궐선거 투표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트위터를 비롯한 소셜네트워크에서는 투표에 참가한 유권자들이 찍은 인증사진과 투표를 독려하는 글귀가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어 뜨거운 투표열기를 실감할 수 있다.  

▲ 4·27 분당을 보궐선거 투표에 참여한 백찬홍씨가 트위터에 투표확인증을 게재해 화제가 되고있다.     ©성남투데이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진행되는 성남 분당을에서는 이날 아침 투표에 참가한 백찬홍(성남환경운동연합 운영위원장)씨는 트위터를 통해 자신이 투표 후 받은 ‘투표확인증’을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백씨의 투표확인증에는 성명과 생년월일, 주소와 함께 투표를 하였음을 확인해주는 투표소 투표관리관의 직인이 찍혀있다.

이와 함께 백씨는 ‘기표소 내에서 사진을 찍어서는 안 되며 투표용지 사진은 엄금’이라는 주의사항을 안내하면서 ‘투표소 밖과 투표확인증을 통해 인증사진을 남기는 것은 괜찮다’고 전하며 팔로워 되어있는 이들에게 투표참여를 독려했다.

백찬홍 씨가 ‘투표확인증’을 트위터에 게재하자 아이디 @hey_jh를 사용하는 한 누리꾼은 “이거 선거법위반 아닌가요?”라고 질문을 던지며 우려를 표했다.
 
▲ 금곡동 제6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친 배상만씨가 트위터를 통해 인증사진을 공개했다.     ©성남투데이

이에 백 씨는 “투표확인증 인증샷은 가장 모범적인 사례로 중앙선관위에서 표창할 일이다”고 대답하면서 “국민의 권리이자 의무인 (투표를) 해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투표 인증샷’은 지난 6월 지방선거에서 투표참여 독려를 위해 자신이 기표한 투표용지를 찍어 트위터 등에 공개하는 ‘인증샷 놀이’가 급부상 했다.
 
그러나 경찰당국이 선거법위반이라며 단속을 강화하자, ‘투표확인증’을 찍거나 투표소 앞에서 포즈를 취하는 등 갖가지 인증샷이 확산되면서 새로운 선거문화 풍토로 자리 잡아 가고 있다.

트위터를 활용하고 있는 유명인들도 4·27 보궐선거 투표참여 독려 움직임을 활발히 전개하고 있다.

한국 최대 트위터 팔로어를 거느린 소설가 이외수씨도 이날 강원도 화천군 상서읍 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친 뒤 트위터에 “투표하고 왔습니다”는 글과 함께 부인과 찍은 인증샷 사진을 올렸다. 

▲ 소설가 이외수 작가 내외가 강원도에서 실시되고 있는 도지사 보궐선거에 투표를 실시하고나서 인증사진을 찍고 있다.     ©성남투데이
 
방송인 김제동씨(@keumkangkyung)는 “오늘 ‘나는 유권자다’ 녹화하는 날”이라며 “멋지게 여러분들의 노래를 불러달라”고 투표참여를 권유했다.

시골의사 박경철씨(@chondoc)도 “(투표는) 국민의 권리이자 의무”라며 “투표 안하실 이웃은 저를 언팔해주세요”라고 자극(?)을 하면서 투표참여를 유도했다.

한편,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재보선 투표일인 27일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나 트위터로 투표참여를 독려하는 활동을 해도 무방하다고 밝혔다. 다만 선거일에는 선거운동이 금지돼 있어 특정 후보자에 대한 지지호소는 물론 정당의 명칭이나 후보자의 성명을 게재하는 방법으로 투표참여 권유활동을 하면 선거법에 위반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이에 따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투표소 앞에서 인증사진을 찍어 선관위 홍보사이트(http://epol.nec.go.kr)에 올리면 선물을 주는 이벤트를 진행해 트위터에 투표 인증사진과 글을 올리는 분위기를 보다 확산시켜 투표율 높이기에 간접적으로 나서고 있다.
 
 
<제3신> 4·27 분당을 보궐선거 투표율 오후4시 35.6% 
중앙선관위, 최종투표율 40% 안팎 예상…여야 전·현직 당 대표 ‘빅매치’ 분당을 40%대 중반 이를 듯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7일 오후 4시 현재 4·27 재보궐선거 지역 유권자 320만8천954명 중 96만6천974명이 투표를 마쳐 30.1%의 투표율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7·28 국회의원 재·보선 당시 같은 시간대의 투표율 25.3%보다 4.8%포인트 높은 수치다. 

▲ 4·27 분당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투표율이 계속해서 높아지다가 12시 현재 투표율 상승이 잠시 주츰하는 기세를 보이고 있지만, 그래도 역대 투표율을 웃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분당을 보궐선거 투표장을 찾은 시민들이 투표를 하기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성남투데이

이번 재보선은 여야의 사활을 건 승부로 국민적 관심이 높아져 2000년 이후 재보선 평균 투표율(32.8%)을 상회하는 40% 안팎의 투표율을 기록할 것으로 선관위 측은 전망했다.

특히 국회의원 선거구의 투표율은 최대 승부처인 성남 분당을은 여야 전·현직 대표의 ‘빅매치’ 답게 전국 투표율보다 5.5%가 높은 35.6%를 기록했다.

동별로는 금곡동이 37.3%로 가장 높은 반면, 분당동이 32.5%로 가장 낮았으며, 투표소별로는 정자2동 제3투표소(한솔종합사회복지관)이 42.8%로 가장 높았고 분당동 제6투표소(장안중학교)가 24.2%로 가장 낮았다. 

시간대별로는 오전 7시 1.8%->8시 6.2%->9시 10.7%->10시 15.9%->11시 20.2%->12시 23.6%->오후1시 28.0%-> 2시 30.5%-> 3시 33.1%-> 4시 35.6%로 투표율이 많게는 5.2%, 적게는 2.5% 이상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강원도지사 선거구 투표율은 38.1%로 가장 높았으며, 경남 김해을 28.3%, 전남 순천은 29.4%로 집계됐다.

당초 예상했던 투표율보다 높게 나오고 있는 성남시 분당을은 현재 추세가 계속해서 이어진다면 최종 투표율이 지난 18대 총선 때 기록한 45.2%에 근접할 것으로 선관위 관계자는 조심스럽게 전망됐다.

중앙선관위는 지난 17일 투표율이 당락의 희비를 결정짓는 주요변수로 떠오른 가운데 4·27 재보궐선거 지역 유권자 8천81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꼭 투표하겠다”고 밝힌 적극 투표 층이 64.1%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성남 분당을 지역은 적극 투표 층이 68.1%로 다른 선거구와 비교해 가장 높게 나타나, 이러한 조사결과를 토대로 투표율은 45% 전후로 나타날 것으로 예상했다.

연령별 투표의향을 보면 60대 이상이 94.1%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30대가 87.9%로 가장 낮았다. 다만 적극 투표 의향 층의 경우 40대가 67.5%로 가장 높게 조사돼, 오전에 출근하면서 투표율을 끌어 올린 이들이 퇴근시간과 맞물려 얼마나 투표장으로 발걸음을 이어갈 지 여부가 최대 관건으로 떠오르고 있다.
 

<제2신> 4·27 분당을 보궐선거 투표율 12시 현재 23.6%

4·27 분당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투표율이 계속해서 높아지다가 12시 현재 투표율 상승이 잠시 주츰하는 기세를 보이고 있지만, 그래도 역대 투표율을 웃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분당을 보궐선거 투표장에서 투표에 앞서 선관위 관계자가 유권자 명부를 찾고 있다.     ©성남투데이

재보궐선거가 27일 전국 38곳에서 치러지는 가운데 낮 12시 현재 투표율은 19.7%를 기록하고 있는 것과 달리 성남시 분당을 선거구는 23.6%의 투표율을 보이고 있다. 

이 같은 수치는 지난 2008년 같은 시간대의 18대 총선 투표율(18.1%)보다는 5.5%가 앞서고 있는 수치이며, 지난 해 실시한 6.2 지방선거보다도 0.3% 높은 투표율이다.

동별로는 초반 부진했던 정자1동의 8투표소가 31.3%로 가장 높았으며, 분당동 제6투표소가 15.7%로 전국 평균 투표율을 밑돌았다.

투표율이 당초 예상과 달리 높게 나오자 민주당은 반색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차영 대변인은 오전 브리핑을 통해 “오늘 많은 분들이 출근을 하면서 투표를 해준 덕분에 아침 투표율이 높았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그러나 차 대변인은 “최종투표율을 예상하기는 어려운 만큼 투표율이 높다고 방심하면 안 된다”며 “퇴근길에 반드시 투표를 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오전 12시 현재 전국 1353개 투표소에서 전체 유권자 320만8954명 가운데 63만1685명이 투표를 마친 것으로 집계됐다.

현재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이는 곳은 강원으로 24.7%의 투표율을 보이고 있으며, 그 뒤를 이어 분당이 23.6%, 전남 순천과 경남 김해가 18.9% 순으로 나타났다.
 
 
<제1신> 4·27 분당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어! 투표율 높네”  
당초 예상과 달리 역대 총선 투표율보다 높아…12시 현재 분당을 23.6% 기록

 
4·27 분당을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오전 6시부터 분당을 지역구 47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시작해 오전 10시까지 순조롭게 투표가 진행되고 있다.

16만6천384명의 유권자들이 투표에 참여하는 이번 분당을 보궐선거 최대변수로 떠올랐던 투표율과 관련 당초 저조하리라 예상했던 투표율과 달리 지난 2008년 국회의원 선거 당시보다도 무려 2배가량 높은 투표율을 보이고 있다.

▲ 4·27 분당을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오전 6시부터 분당을 지역구 47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시작해 오전 10시까지 순조롭게 투표가 진행되고 있다.     ©성남투데이

선관위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현재 성남 분당을의 투표율은 15.9%로 이날 재보선이 실시되는 국회의원 선거 지역 중 가장 높다.

이는 총 투표율 46.0%(분당갑·을 평균)를 기록했던 지난 2008년 18대 총선 당시 오전 10시 투표율 8.6%에 비해 두 배 가량 높은 수치다.

또한 지난 2007년 대선과 지난 해 6·2 지방선거 같은 시간대의 투표율인 11.1%와 11.4% 보다도 높은 투표율을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별로는 정자3동이 17.3%로 가장 높았으며, 분당동과 정자1동이 15.2%로 다소 낮았지만, 이 또한 역대 같은 시간대의 투표율 보다는 높은 수치다.

투표 당일인 이날 오전 비가 내려 전반적으로 투표율이 저조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대선급 ‘빅매치’후보들인 전·현직 당 대표가 출마를 하면서 보궐선거에 대한 관심도를 높이고 당 차원에서 사활을 건 투표독려 활동이 출근을 하는 젊은 유권자 층의 투표율을 끌어올리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한나라당과 민주당은 지지층의 투표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문자메시지와 트위터ㆍ페이스북 등을 통한 투표 독려 활동에 주력할 뿐만 아니라 지인들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투표참여를 계속해서 호소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선관위 측은 “분당을은 거물들의 출마로 국민들의 관심이 높다”며 “현재 투표율로 볼 때, 퇴근 시간대에 한 번 더 주민들의 투표가 몰려 분당의 최종 투표율은 40% 초·중반까지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조심스럽게 전망했다.
 
▲ 4.27 분당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정자3동 제3투표소(탄천초등학교)에서 유권자가 기표한 뒤 투표함에 투표용지를 넣고있다.     ©성남투데이
 
전지현, 과거-현재 일생 비교 분석!